| 회사소개 | 코리안저널을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 회원가입
클릭 클릭 많이 본 뉴스
  “선교하러 갔다가 오히…
  22개월의 대장정, 달라스…
  “젊은이들에게 그리스…
  탈루소득(Unreported Income)…
  세무관련 보안
  도넛샵 주말 캐셔 구인
  IRS세금관련 벌과금 (IRS P…
  학생들 파티 즐기던 3층 …
  ‘성소수자 평등 지수’…
  텍사스 교회들, 총기참…
Main>News>지역뉴스
달라스 지역뉴스
 
작성일 : 17-10-07 02:11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 한 때 북텍사스 거주 600만 달러 가치 부동산 소유했다 처분
 글쓴이 : 코리안저널
조회 : 2,179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 한 때 북텍사스 거주
600만 달러 가치 부동산 소유했다 처분

라스베가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Stephen Paddock)이 한 때 북텍사스에서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달라스 모닝뉴스에 따르면 패덕은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달라스에서 동쪽으로 15마일 가량 떨어진 머스킷(Mesquite)에서 거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패덕은 머스킷에 거주하는 동안 600만 달러 가치의 아파트 단지 등,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가 5년전 부동산을 처분한 것으로 기록됐다.
패덕이 머스킷에 거주하는 동안 문제를 일으킨 전과는 없었다. 머스킷 경찰국 관계자는 달라스 모닝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스티븐 패덕이 경찰당국과 마찰을 일으킨 기록은 없다”고 전했다.
지금은 고인이 된 패덕의 아버지 벤자민 패덕(Benjamin Hoskins Paddock)도 텍사스와 인연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악명높은 은행강도였던 벤자민 패덕은 지난 1968년 텍사스 교도소에서 탈출한 후 FBI의 긴급 지명 수배자 명단에 올랐었다.


 
   
 

    2828 Forest Ln., #2325 Dallas, TX 75234 | E-mail: kjdtx21@yahoo.com | 전화번호 : 972-406-2800 | 등록일자 : 2010년 3월10일 | 발행·편집인 : 김종호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KOREAN JOURNAL N. TEX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