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사소개 | 코리안저널을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 회원가입
클릭 클릭 많이 본 뉴스
  “달라스는 친이민 도시…
  텍사스에서 파산하기
  열펌(아이롱 펌, 셋팅) …
  도넛샵 캐셔 or 매니지먼…
  세금보고를 하지 않으면…
  달라스, ‘교통체증 심…
  [미국 파산법] 개인 파산…
  CNN 머니, “프리스코, 전…
  식민지 경제
  생명보험 특약 얼마나 …
Main>Column>기타 칼럼들
달라스 칼럼
 
작성일 : 18-06-02 01:56
장례란?
 글쓴이 : 코리안저널
조회 : 339  

장례란?

NGL Insurance 장례보험  /  2828 Forest Ln., #1155, Dallas, TX 75234  / TEL.469.867.0863


상례(喪禮)의 한 부분으로써 시신을 처리하는 과정 중 하나로써, 상례라 함은 상중에 행하는 모든 의례를 말하는 것이고, 장례는 시신을 처리하는 일만을 지칭한다.
인생에 있어서 결혼예식과 함께 장례예식은 가장 경건하고도 엄숙한 예식으로서 일생에 한번 밖에 없는 예식이며, 인생의 맨 마지막에 그것도 타인의 손에 의해 행해지는 예식이라는 것이다.
죽은 자는 장례예식의 주인공으로서 이 땅에 남은자 들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이루어지도록 해야 하며, 인생에 있어서 “크라이막스”가 바로 죽음의 순간 이라면 이때 주인공으로써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본인은 물론 모든 가족들이 도와야한다.

인류의 전해 내려오는 8가지 장례
첫째, 고대부터 지금까지 주로 사용되는 시신을 땅이나 굴속에 묻는 “매장” (埋葬)이다.
둘째, 시신을 불에 태워 장사하는 “화장”(火葬)이 있다.
전쟁이나 전염병 등, 시신의 위생적인 처리를 위한 장법과 승려를 대상으로 품격있게 치러지는 (다비)장법 등으로 사용되어 왔다.
셋째, 시신을 독수리들이나 새들이 뜯어먹도록 하는 “조장”(鳥葬)이 있다.
1) 시신을 토막내어 새들이 살과 골을 잘 파 먹도록 하는 장법으로 “천장”이라고도 한다.
2) 땅에 묻기 어려운 얼음으로 뒤덮인 극지방, 티베트 등지에서 지금도 행하고 있다,
3) 죽은 사람이 새에게 먹힘으로써 가장 빠르게 하늘로 운반 된다는 관념이 있다.
넷째, 시신을 관에 넣고 깎아지른 절벽이나, 강한바람이 부는 암벽등에 걸쳐놓는 “풍장”으로 (風葬)절벽 등에서 목격되는 장법이다.
다섯째, 흐르는 강물에 시신을 처리하는 “수장” (水葬)이다.
1) “물은 모든 사물을 정화 시킨다”라는 물의 정화사상을 장법에 담았다. 영혼을 정화시키고 그것의 자유로움을 사자에게 부여한다는 의미가 담겨있는 장법이다.
2)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대왕릉)과, 선원들의 장례가 해당된다.
3) 인도에서는 지금도 화장 후 유골을 갠지스강 (江)에 뿌려 장례를 하기도 한다.
여섯째, 고대 이집트에서 수천년 동안 행해졌던 “미이라”를 들 수 있다.
영원히 살기를 원하고 언젠가 다시 부활할 것이란 믿음에서 출발했다.
일곱째, 시신을 썩지 않고 생전의 모습으로 보관하는 엠바밍(embalming)이 있다.
1) 생전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방법으로 사자를 숭배하는 사상에서 비롯한다.
2) 시신을 메이크업 하여 혈관에 방부제를 주입 해 영구적으로 보존하는 방법이다.
여덟번째, 마지막으로 냉동법이다.
1)미이라나 엠바밍과 비슷한 의미를 지니고 있으나 만드는 방법은 전혀 다르다.
2)인류의 이 같은 삶에 대한 염원에도 불구하고 미이라가 다시 살아났다거나, 엠바밍 한 시체가 부활 했다거나 냉동인간이 해동돼 벌떡 일어난 적은 한번도 없다.
3) 성경에서 말하는 인간의 부활은 그런 방법으로가 아니기 때문이다.

한국의 장례
일반적인 시신 처리방법은 매장과 화장이다. 이 2가지 장례법은 선사시대 이래 지속된 것이고, 그 중 매장이 더 오랜 역사를 가졌으나, 근래에 들어 화장이 80% 이상으로 더 선호되는 장례법이다.
미국도 화장율도63% 선에 이르고 있다.
오늘날의 매장은 재래의 것과 유교식이 혼합 된 것이고, 화장은 191년에 조선총독부에 의해 보급된 일본식 화장이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불교에서 다비(茶毘)라고하여 승려들의 장례식을 하며 일반신도는 유교식의매장이나 근대식 화장을 하고 있다.
시신은 상여 대신 영구차로 운반하여 매장 절차만 유교식을 따르고 그 밖의 상례는 각 종교별 형식을 따른다. 
2001년1월13일 개정된 장례법에 의해 장지 는 15년 후가 되면 의무적으로 파묘하여 화장 하며 국가가 정하는 장소 외에 그린벨트, 환경 보호 구역 등에서는 매장이나 화장을 할 수 없고 유골 가루는 특별 폐기물로 분류되어 있다.

철기 시대의 장례
* 독무덤[甕棺墓(옹관묘)]: 큰 독을 널[棺(관)]로 사용하여 독을 수직 또는 수평으로 묻는다. 크기는 펴묻기, 굽혀묻기 2차장이 모두가능한다양한크기이다.
삼국 시대의 장례
선사시대에는 거대한 규모의 고분으로 나타났으며 머리의 방향도 동에서북쪽으로바뀌었다. 
5세기 무렵부터는 중국 한(漢)나라의 영향인 봉토분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중국식의 북침남향(北枕南向)의 형태를 취하였다.

통일 신라 시대의 장례
왕릉으로 전해지는 작은 규모의 봉토분이 많이 남아 있으며 특히 봉토 주위에 호석(護石)을 두른 것이 특색이다. 그리고불교의 영향으로 화장법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불교식 화장법은 우선 시신을 화장한 다음 남은 뼈를 처리하는 2차장의 성격을띄었고, 이러한 장례는 왕가나 일부 귀족 그리고 승려들에게나 보급되었다.

고려 시대의 장례
장례에 풍수지리사상이 중요하게 부각 되었는데, 이는 오늘날까지도 지속되고 있고 귀족과 권세가에서는 돌방 봉토분 안에 사신도(四神圖)나 십이지신상을 그려 놓기도 하였고, 일반인들은 널무덤을 썼다.
* 돌널무덤[石棺墓(석관묘)]: 지하에 돌널[石棺 (석관)]을 만들고, 시신을 펴묻기 [伸展葬]또는 굽혀묻기를 하는데, 봉토 나 뚜껑돌이 없어서 지상에서는 쉽게 발견 되지 않는다.


 
   
 

    2828 Forest Ln., #2325 Dallas, TX 75234 | E-mail: kjdtx21@yahoo.com | 전화번호 : 972-406-2800 | 등록일자 : 2010년 3월10일 | 발행·편집인 : 김종호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KOREAN JOURNAL N. TEXAS